[단편영화]작가 김규남 Author Kim : Like Faust


시놉시스 

빛 한 줄기가 겨우 들어오는 좁은 원룸. 작가지망생인 규남은 좀처럼 풀리지 않는 얼굴로 컴퓨터 앞에 앉아있다. 인터넷에 올린 글을 기회로 한 출판사의 에디터로부터 원고 제의를 받은 규남은 등단을 목표로 글을 써 제출하지만 퇴짜를 맞는다. 다른 분위기의 원고를 다시 제안받은 규남은 글을 써보려하지만 잘 써지지 않는다. 계속해서 휘몰아치는 경제적 스트레스와 원고에 대한 압박으로 규남은 무언가를 결심하는데...


A small studio room with barely a single ray of light. Aspiring writer Gyu-nam sits in front of a computer with an unresolved face. Gyu-nam receives a manuscript offer from the editor of a publishing company who read his article posted on the Internet. With the hope of becoming successful, he writes and submits the manuscript, but is rejected. He tries to write the rest of the manuscript, which has been suggested again in a different mood, but he is at a dead end. Due to the economic stress and pressure on the manuscript, Gyu-nam decides to do something.


기획의도 

누구에게나 직면하고 싶지 않은 진실들이 있다. 이를 정면으로 마주함으로써 극복해나가는 과정을 말하고 싶었다.


There are truths that no one wants to face. I wanted to tell the process of overcoming the truth by confronting it head-on.

 


만든 사람들 

|각색, 감독, 편집, 스토리보드| 이효림 Lee Hyo Lim

|각본, 조감독, 슬레이터| 이영훈 Lee Young Hoon

|제작, 동시녹음, 음악감독/작편곡, 사운드믹싱| 한진영 Han Jin Young

|프로듀서, 조명, 촬영지원| 김도경 Kim Do Gyeong


나온 사람들

|규남| 김재현 Kim Jae Hyun

|동규| 이영훈 Lee Young Hoon

|지원| 심재은 Shim Jae Eun

|에디터| 김도경 Kim Do Gyeo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