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놉시스 

종호는 시대를 쫓아가는 자신의 모습을 생각해본 적이 없기에 차라리 음악 자체를 놓아버리려 한다. 그렇게 일자리를 구하지만 이 마저도 잘 되지 않는다. 생각을 정리하며 자신이 밝게 빛났던 시절을 회상한다. 학창 시절, 같이 음악을 연습하던 친구들 승주, 태수, 민섭이 있었고, 자신감이 넘치던 시절이다. 꿈에서 깬 종호는 태수를 통해 승주의 소식을 듣게 된다. 현재의 자신과 비교되는 승주의 모습에 많은 생각이 오간다. 종호는 감정을 추스르려 노력하지만 잘 되지 않게 되고 자신의 신념에 대해 질문을 하게 된다. 처량한 자신의 모습에 종호는 정답을 알고자 무작정 승주를 찾아가고 승주의 연주를 통해 답을 찾은 듯한 종호는 지나온 길을 가볍게 걸어간다.

Jong-ho has never thought of himself following the trends, so he rather tries to let go of the music itself. He goes to find a job, but even this doesn't work out. Having complex thought, He recalls the time when he shone brightly. When I was in school, I had friends Seung-joo, Tae-soo, and Min-seop who practiced music together, and I was full of confidence. Jong-ho wakes up from his dream and hears Seung-ju's news through Tae-soo. Many thoughts come and go about Seung-joo's life compared to himself. Jong-ho tries to calm down, but it doesn't work out and asks questions about his beliefs. Jong-ho recklessly visits Seung-ju to find out the answer, and Jong-ho, who seems to have found the answer through Seung-ju's performance, walks lightly down the path he has passed.


기획의도 

자신만의 신념이자 고집을 가지고 살아가는 젊은 청년들이 빠르게 변하는 시대에서 진정한 자신을 위해, 자신의 꿈을 위해 어떻게 나아가야 할지 돌아보게 한다.

It allows young people who live with their own beliefs and stubbornness to look back on how to move forward for their true self and for their dreams in a rapidlychanging era.


만든 사람들 

박혜연 정일영 이창민 

Park Hye Yeon, Jung Il Young, Lee Chang Min


나온 사람들

|종호 역| 권구윤 Kwon Gu Yoon

|승주 역| 이영재 Lee Young Jae

|태수 역| 김몽주 Kim Mong Ju

|민섭 역| 정지원 Jung Ji Won